LG유플러스, 국내 최초 IoT 단말용 양자보안칩 개발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보안 시스템온칩(SoC) 개발 기업인 ‘아이씨티케이 홀딩스’, 정보 보안 스타트업 ‘이와이엘(EYL)’, LG CNS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IoT 단말용 양자보안칩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월 27일 밝혔다. 자율주행차, 드론에서부터 기업·홈CCTV까지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보안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양자보안이란 ‘양자 난수 생성기(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로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한 난수를 생성해 암호화 키 중복 및 예측을 방지하는 기술이다. 기존 IoT 기기에 사용하던 보안 기술인 ‘순수 난수 생성기(TRNG, True Random Number Generator)’ 대비 암호의 무작위성이 높아 해킹 위협으로부터 더욱 안전하다.

실제로 QRNG의 난수 무작위성은 7.69로, 6.22에 달하는 TRNG보다 약 26% 높다. 무작위성의 최대치가 8.0인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최고 수준의 보안 성능인 셈이다.

3사는 이러한 QRNG을 보안칩(PUF, Physical Unclonable Function)에 합쳐 양자보안칩(QPUF)으로 구성했다. QRNG와 PUF가 하나의 칩 안에서 서로 데이터를 직접 주고받는 방식이다. 각각의 칩으로 구성돼 외부에서 신호를 주고받던 과거와 달리 정보 탈취의 가능성이 제로에 가까워졌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사생활 침해 및 정보유출을 방지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양자보안칩은 초소형이라는 것도 장점이다. 각각 별개의 칩으로 제작되던 두 기능을 하나의 칩으로 합치면서 사이즈가 절반으로 줄었다. 실제 칩의 크기는 가로·세로 3mm X 3mm로 손톱 보다 작은 수준이다. 때문에 소형 사물인터넷 기기에도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담당은 “IoT 시장 선두주자로서 고객 사생활 침해와 정보 유출을 방지하고자 이번 기술 개발에 주력했다”라며 “향후 보안에 민감한 자율주행차, 드론, 기업·홈CCTV 등에 조속한 시일 내에 적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12월 초 LG이노텍과 을지대학병원에 양자내성암호 기반 전용 통신회선을 구축했다. LG이노텍 평택 공장과 부산IDC를 연결하는 전용회선 640km 구간, 을지대학병원 노원과 대전 간 전용회선 207km 구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했다.

삼성중공업, 전염병 확산 방지 선박 설계 인증

삼성중공업(대표 남준우)이 세계 최초로 전염병 확산 방지 기술이 적용된 선박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높은 선급 중 하나인 미국 ABS社로부터 ‘전염병 확산 완화 설계(Guide for Mitigation of Infectious Disease Transmission on Board Marine and Offshore Assets)’에 대한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12월 10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새롭게 개발한 선박 디자인은 선박 내에 음압 유지가 가능한 격리 공간과 함께 별도 의료 지원 및 세탁 시설을 배치하고 확산 방지용 환기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선박 운항 중 감염 환자 발생 시 확산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최적 배치 설계를 통해 기존 선박과 동일한 면적의 선실(선원들이 거주하는 구역) 내에 전염 확산 방지 시설을 모두 갖춤으로써 공간 활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윤종현 삼성중공업 조선시추설계담당은 “선사들에게 해상에서의 전염병 발생은 선원들 안전은 물론 운항 일정과도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삼성중공업의 전염병 확산 방지 설계 기술이 이에 대한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신세계조선호텔, 조선호텔앤리조트로 사명변경

신세계조선호텔(대표 한채양)이 ‘조선호텔앤리조트’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12월 8일 밝혔다.

신세계조선호텔은 호스피탈리티 산업 분야의 사업 확장을 반영해 기존 (주)신세계조선호텔(SHINSEGAE CHOSUN HOTEL)에서 (주)조선호텔앤리조트(JOSUN HOTELS & RESORTS)로 사명을 변경한다.

조선호텔의 전통성을 이어가고 한국적 발음을 살린 마스터브랜드 조선(JOSUN)을 적용한 새로운 사명은 올 1월부터 적용한다.

또 기존 사업장의 브랜드 통일을 위한 BI(Brand Identity) 교체도 함께 진행한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의 경우 기존 ‘The Westin Chosun SEOUL’과 ‘The Westin Chosun BUSAN’에서 ‘The Westin Josun SEOUL’과 ‘The Westin Josun BUSAN’으로 각각 교체한다.

조선호텔이 독자 호텔로 운영하는 그랜드 조선, 조선 팰리스 등 호텔 브랜드와의 영문명 통일을 통해 조선 브랜드를 확장, 호텔의 위상을 높이고 브랜드별 포트폴리오 체계를 명확히 한다는 계획이다.

한채양 조선호텔앤리조트 대표이사는 “국내 호텔 산업에서 최고 헤리티지를 이어온 조선의 브랜드를 바탕으로 전문성을 강화하고자 사명을 변경한다”며 “산업을 이끄는 초일류 정신과 진정성 있는 서비스, 더 나은 삶을 위한 창조정신을 더해 호스피탈리티 선도 기업으로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애경산업, 동남아 최대 플랫폼 ‘쇼피’와 MOU

애경산업(대표 채동석, 임재영)은 동남아시아 최대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인 ‘쇼피Shopee)’와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월 18일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임재영 애경산업 대표이사,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 등 관련 실무자 등이 참석했다.

애경산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쇼피에 애경산업 제품의 공식 판매를 강화하고,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한 공동 마케팅 활동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대표 화장품 브랜드인 ‘AGE 20’s(에이지투웨니스)’,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루나(LUNA)’의 판매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 브랜드들은 지난 10월 쇼피 내 공식몰에 입점했다.

쇼피는 총 6억 인구를 보유한 동남아시아의 최대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으로 지역별 사용자 특성에 최적화된 모바일 기반 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필리핀, 대만 등 아시아 7개국에서 운영 중이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거대 소비 시장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와 동남아 소비자를 보다 잘 이해하고, 이에 맞는 경쟁력 있는 제품을 선보여 동남아 시장 공략에 박차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휴비스-FITI시험연구원,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 개발’ MOU

휴비스(대표 신유동)가 대전 R&D센터에서 FITI시험연구원과 ‘고내열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 개발·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2월 22일 밝혔다.

이번 MOU는 폴리에스터 섬유의 생분해 평가를 진행하고 생분해 섬유용 신규 환경마크 표준 수립과 기술정보 제공 등을 상호 협력하기 위해 이뤄졌다.

올해 휴비스가 개발한 ‘고내열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는 기존 폴리에스터 원료인 테레프탈산(TPA)와 에틸렌글리콜(EG)를 중합하는 공정에 생분해가 가능한 원료를 추가해 사용 후 매립하면 썩는 폴리에스터 섬유이다.

기존 생분해 섬유로 불리는 옥수수젖산(PLA)는 옥수수와 같은 천연 원료를 사용했는데 생분해는 우수하나 내구성과 열에 약해 염색과 관리가 용이하지 않았다.

이에 반해 휴비스 생분해 섬유는 내열성과 내구성이 우수해 장기간 사용하는 의류 필터 등 다양한 섬유 제품에 적용 가능하며 사용 후 매립 시 3년 이내 생분해 된다.

기존 생분해 평가 방법은 일회용 플라스틱 기준에 맞춰져 있어 생분해 섬유와 같이 장기간 사용 후 매립되는 섬유 소재 제품의 생분해도를 평가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FITI시험연구원 역시 폴리에스터 섬유 제품의 생분해 평가 방법 개발에 성공해 2019년 국제표준화기구인 ISO에 ISO21701로 신규 분석 표준을 등록을 완료한 상태지만 다양한 생분해 섬유 테스트가 추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 MOU 체결로 휴비스는 자체 개발한 다양한 생분해 섬유의 표준화된 평가 결과를 얻음으로써 생분해도 신뢰성을 갖출 수 있게 됐다. FITI시험연구원은 휴비스의 다양한 차별화 소재 생분해 평가를 진행함으로써 생분해 평가에 대한 노하우와 숙련된 생분해 분석 기술을 확보하는 등 상생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양 기관은 신뢰할 수 있는 생분해 섬유용 신규 환경 마크 표준을 환경마크 관리를 주관하는 환경산업기술원에 제안하고 생분해 섬유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김봉섭 휴비스 Yarn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플라스틱 사용이 더욱 증가하는 문제로 생분해 소재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며 “환경에 도움되는 기술이 기술로만 그치지 않고 실생활에 접목돼 가치를 발휘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