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가 지난 9월 전국 5인 이상 40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요약한 것이다. < 편집자 주 >

올해 추석연휴 휴무일수 평균 8.5일, 전년 대비 4.0일 증가

본회가 전국 5인 이상 40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추석 휴무일수는 평균 8.5일로 지난해 4.5일 대비 4.0일 증가, 추석상여금은 105만 1천원으로 지난해 102만 2천원 대비 2만 9천원(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추석은 추석공휴일 이외에 주말, 한글날뿐만 아니라 정부의 임시공휴일 지정과 대체공휴일제 시행으로 휴무일수가 지난해에 비해 대폭 증가했다. 특히 올해 추석 휴무일수(8.5일)는 경총이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처음 실시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8일 이상 쉬는 기업은 72.2%로 조사됐으며, 10일 이상 쉬는 기업도 62.1%로 나타났다.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9.7일)이 300인 미만 기업(8.3일)에 비해 1.4일 긴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300인 이상 기업 중 10일 이상 쉬는 기업은 88.6%인 반면, 300인 미만 기업 중 10일 이상 쉬는 기업은 56.2%로 나타났다.

추석공휴일(10.3~5) 외에 임시공휴일(10.2)과 대체공휴일(10.6) 모두 휴무하는 기업 비중은 68.1%로 나타났다. 또한 대체공휴일과 임시공휴일 중 대체공휴일(10.6)만 휴무하는 기업은 17.6%, 임시공휴일(10.2)만 휴무하는 기업은 1.5%,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 모두 휴무하지 않는 기업은 12.8%로 조사됐다.

올해 추석경기 ‘전년보다 악화’ 응답 47.3%, 2014년 이후 가장 낮아

올해 추석 경기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매우 악화되었다’(15.0%), ‘악화되었다’(32.3%) 등 전년보다 악화되었다는 응답은 47.3%로 나타났다. 이 외 ‘전년과 비슷하다’는 46.3%, ‘개선되었다’는 응답은 6.4%에 불과했다. 다만, 전년보다 악화되었다는 응답은 2014년(48.2%) 이후 가장 낮게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전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이 300인 이상 기업(41.7%)보다 300인 미만 기업(48.3%)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한편 국내 경기가 본격적으로 회복될 시기를 조사한 결과, ‘2019년 하반기 이후’(34.8%)를 가장 많이 꼽았고, ‘2018년 하반기’(25.0%), ‘2019년 상반기’(18.4%)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추석상여금 지급 기업 72.1%, 상여금 지급액 105만 1천원

올해 추석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의 비율은 72.1%로 지난해보다 1.3%p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지난해보다 2.0%p(75.3%⟶77.3%), 300인 미만 기업은 1.3%p(69.6%⟶70.9%) 증가했다. 추석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기업 비중은 2013년 이후 4년 만에 증가로 전환됐다.

올해 추석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근로자 1인당 평균 상여금은 105만 1천원으로 지난해(102만 2천원)보다 2만 9천원(2.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149만 6천원으로 지난해(144만 4천원)보다 5만 2천원(3.6%) 증가했고, 300인 미만 기업은 95만 8천원으로 지난해(93만 3천원)보다 2만 5천원(2.7%) 증가했다.

상여금 지급 방식,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이 가장 높아

추석상여금 지급방식 조사 결과, ‘정기상여금으로 지급’(69.6%)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별도 휴가비 지급’(22.5%), ‘정기상여금과 별도휴가비 동시 지급’(7.9%) 순으로 조사됐다. ‘정기상여금으로 지급’, ‘정기상여금과 별도휴가비 동시 지급’의 비중을 합할 경우 추석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 중 77.5%가 정기상여금 형식으로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