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은 최근 전국 5인 이상 585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하였다. 다음은 그 결과를 요약한 것이다. < 편집자 주 >

올해 하계휴가 일수 평균 4.1일, 전년대비 0.2일 증가

본회가 전국 5인 이상 585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하계휴가 일수는 평균 4.1일로 지난해(3.9일)에 비해 0.2일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평균 하계휴가 일수는 4.1일이지만 주말 등을 포함할 경우 실제 휴가일수는 약 6~9일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기업이 4.8일, 300인 미만 기업이 4.0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300인 이상 기업은 0.3일, 300인 미만 기업은 0.2일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58.2% 기업, 예년에 비해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진 것으로 나타나

예년(4~5년 전)에 비해 직원들의 최근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상대적으로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인사담당자에게 물은 결과, 전체 응답기업의 58.2%가 ‘예년에 비해 자유롭게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70.0%로 300인 미만 기업의 55.1%보다 14.9%p 높았다.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진 주된 이유를 조사한 결과, ‘회사가 휴가 적극 사용 분위기 조성’이라는 응답이 53.5%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휴가에 대한 근로자의 의식 변화(수당보다 휴식 선호 등)’ 38.1%, ‘집중휴가제 도입 같은 기업 내 휴가활성화 제도 시행’ 8.4% 순으로 조사됐다.

하계휴가비 지급기업 비율 3.2%p 감소, 지급기업의 하계휴가비는 3.1% 증가

하계휴가 계획이 있는 기업 중 하계휴가비 지급 예정인 기업은 65.3%로 지난해(68.5%)보다 3.2%p 감소했다. 300인 이상 기업이 73.0%, 300인 미만 기업이 63.4%로 전년에 비해 각각 2.3%p, 3.8%p 감소해 300인 미만 기업에서 감소폭이 더욱 크게 나타났다.

한편, 하계휴가비를 지급할 예정인 기업들의 평균 휴가비는 62만 6천원으로 지난해 60만 7천원에 비해 1만 9천원(3.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 하계휴가비는 300인 이상 기업이 70만 7천원, 300인 미만 기업이 60만 1천원으로 나타났다. 이 금액은 지난해에 비해 300인 이상 기업에서 2만 4천원(3.5%), 300인 미만 기업에서 1만 7천원(2.9%) 증가한 것이다.

70.6% 기업, 최근 경기가 전년보다 악화된 것으로 인식

최근 경기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매우 악화되었다’(14.5%), ‘악화되었다’(56.1%) 등 경기가 지난해에 비해 ‘악화되었다’는 응답이 70.6%로 나타났다. 한편, ‘전년과 비슷하다’는 25.4%로 나타났으며, ‘개선되었다’는 3.8%, ‘매우 개선되었다’는 0.2%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 ‘전년보다 악화되었다’라고 응답한 기업 비중은 300인 이상 기업이 63.4%, 300인 미만 기업이 72.5%로 300인 미만 기업에서 9.1%p 높게 나타났다.

하계휴가는 8월초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

하계휴가 실시 기업들은 전통적 하계휴가 기간인 7월말~8월초에 하계휴가를 집중 실시할 예정으로 조사됐다. 특히 8월 초순이 39.6%로 가장 많았고, 7월말 36.7%, 8월 중순 5.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7월말~8월초에 휴가를 실시하는 기업 비율은 올해(76.3%)가 지난해(79.0%)보다 2.7%p 하락했다.